김영편입

어서와!편입은 처음이지?
편입분석 리포트

 

반수, 재수가 역대급 규모로 커지면서 대학의 중도탈락자의 빈자리를 충원하는 편입학이 부상하고 있다.  정시확대와 의대열풍, 통합형 수능 시행 등으로 N수생 규모는 지난해 26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하였고, 이러한 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제는 편입학이 신입학의 대체/보완재로써 전략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구조이다. 김영편입 진로진학연구소에서는 편입학 문호확대와 2024학년도 편입학 전망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 2024학년도 대입 재도전…'입시 효율성 고려해야'

 

대입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한 경우, 대입 재도전으로 재수와 반수를 먼저 떠올리게 된다. 수시의 학종이나 논술의 가능성도 따져봐야 하지만 재수/반수생 대다수는 정시를 목표로 준비를 한다. 재수는 반수에 비해 수능을 준비할 시간이 많다는 장점이 있고 반수는 실패해도 기존 대학을 계속 다닐 수 있기 때문에 재수생들보다 안정성이 높다. 그러나 대입 재도전에 앞서, 반드시 고려해야하는 것이 바로 입시 효율성이다. 수능은 준비기간, 시험횟수, 준비과목, 경쟁자 등, 시험리스크가 상당히 큰 시험이다. 우선 1년에 단 한 번 치러지는 수능시험의 성적으로 대학을 지원하기 때문에 5~6과목을 치르면서 컨디션 조절을 실패하거나 실수라도 하게 되면 1년이라는 시간을 다시 보내야 할 수 있다. 특히 상위권일수록 경쟁자들의 실력이 뛰어나고, 의약학계열을 포함한 최상위권은 1~2문제로 대학과 전공이 바뀌게 된다. 이외에도 통합 수능의 이슈로 인한 이과생의 ‘문과침공’ 등, 입시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무작정 재수와 반수를 선택하기보다는 입시 효율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 대학 3학년으로 진학하는 편입학…새로운 입시전략으로 부상

 

편입학은 대학의 중도탈락생을 메우기 위한 입시제도지만 최근에는 재수나 반수를 대신하여 전공과 대학을 바꾸는 입시전략으로 각광받고 있다. 편입학은 일정 자격조건을 갖춘 수험생이 대학교에서 요구하는 전형요소를 충족시켜 4년제 대학의 3학년으로 진학하는 입시제도이다. 졸업기간 단축 외에도 준비과목이 1~2과목으로 단순하고 편입 지원 횟수에 제한이 없으며, 대학별로 시험을 보기 때문에 정시에 비해 입시가 효율적이다.
김영편입 진로진학연구소에서는 2023학년도 김영편입 합격자 9,262건(중복포함)을 분석하였다. 데이터 기준은 23년 3월 10일 기준이며 현재도 집계중이다. 최종데이터는 4월에 업데이트 예정이다.

2023학년도 편입합격은 9,262건으로 전년 7,181건보다 2,081건(29.0%) 증가하였다. 이 중 일반계열은 8,868건, 의약학계열 53건, 미술계열 341건이었다.

 

 

연고대 합격은 343명으로 전년보다 153명 증가하였고, 첫 시행된 경찰대 편입에서 13명이 합격하였다. 전체 합격자 중 인서울권 대학합격은 7,657건(86.3%)으로 대학 편입이 인서울권 대학진학에 최적화된 입시제도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하였다.

이 중 주요 15개 대학은 3,735건으로 42.1%를 차지하였다. 

 

 

 

일반계열 전체 합격자 8,868건 중 전적대 대학비율을 살펴보면 편입합격자의 34.1%가 지방4년제 대학 출신이었으며 다음으로는 수도권 4년제 19.1%, 전문대 15.2%, 학점은행제 13.2% 순이었다.

 


 

 

 

# 자퇴 포함 중도탈락 이슈 증가…편입학 문호확대

 

최근에는 의약학계열 이슈, 상위권 정시비중 증가, 통합수능 이슈, 첨단계약학과 이슈 등 최상위권의 반수/재수요인 증가로 인한 중도탈락생이 늘면서 이 공간을 메우기 위한 편입학 문호가 확대되고 있다.
 먼저 입시 피라미드 최정점에 있는 의학계열 중도탈락을 들 수 있다. 대학알리미에서 공시한 최근 3년간 의학계열(의/치/수/한_예과기준) 중도탈락자는 1,044명으로 나타났다. 2020년 315명, 2021년 314명, 2022년은 415명의 추이를 보였다. 2022년은 전년보다 101명이 늘어나며 중도탈락자가 급증하였다.

 

 

 

특히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지방의 중도탈락 격차가 컸다. 2020년 중도탈락 315명 중 지방권이 258명(81.9%), 2021년 314명 중 지방권은 254명(80.9%), 2022년은 415명 중 지방권이 348명(83.9%)이었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로 반수/재수를 통한 상위권 의학계열 진학을 이유로 들고 있다. 아직 이 자료는 약학과의 6년제 학부전환이 반영되기 전의 자료이고, 현재 지방 의/치/수/한과 수도권 약대가 대등한 위치임을 볼 때, 추후 발표되는 자료에서는 지방대학의 중도탈락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으로는 최상위 6개 대학의 중도탈락을 살펴보자. 최상위 6개 대학은 2021년 신입생 자퇴가 1,530명에서 2022년 1,797명으로 267명 증가하였고 중도탈락 비율 역시 7.17%에서 8.26%로 1.09% 증가하였다.

 

 

 

이와 같은 최상위권 중도탈락 증가는 최상위권 편입모집 규모의 증가와 연쇄효과를 일으켜 전체 편입 규모를 확대시킨다. 2023학년도 의학계열 편입은 222명(의학 59명, 치의학 34명, 수의학 81명, 한의학 48명)을 모집하여 전년 178명에 비해 44명(24.7%) 증가하였고 연고대는 전년도 565명에서 2023학년도에는 735명으로 284명(30.10%) 증가하여 주요 15개 대학 편입 규모에서 21.1%를 차지하였다.

 

 

이 밖에도 인서울권 6,847명(전년대비 529명 증가), 주요 50개 대학 10,708명(전년대비 664명 증가) 등 편입학의 문호는 확대되고 있다.

 

 

 < 저작권자 ⓒ 김영편입 진로진학연구소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6/17(토)~6/25(일)코엑스&전국 캠퍼스
6/17(토), 6/22(목)코엑스&종합반, 단과
2024대비 하반기 합격전략 설명회 2025대비 1학년생 합격전략 설명회

오늘 하루 열지 않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