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편입

어서와!편입은 처음이지?
편입분석 리포트

 

 

  편입학은 대학의 중도탈락(자퇴)을 메우기 위한 입시제도지만 최근에는 재수나 반수를 대신하여 전공과 대학을 바꾸는 입시전략으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에는 의약학계열 이슈, 상위권 정시비중 증가, 통합수능 이슈, 첨단계약학과 이슈 등 최상위권의 반수/재수요인 증가로 인한 중도탈락생이 늘면서 이 공간을 메우기 위한편입학 문호가 확대되고 있다. 이번 리포트에서는 의학계열을 포함한 최상위권 대학의 중도탈락 추이를 살펴보기로 한다.

 

 

# 입시 피라미드 최정점...의학계열 중도탈락 추이


 대학알리미에서 공시한 최근 3년간 의학계열(의/치/수/한_예과기준) 중도탈락자는 1,044명으로 나타났다. 2020년 315명, 2021년 314명, 2022년은 415명의 추이를 보였다. 2022년은 전년보다 101명이 늘어나며 중도탈락자가 급증하였다. 

 

 특히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지방의 중도탈락 격차가 컸다. 2020년 중도탈락 315명 중 지방권이 258명(81.9%), 2021년 314명 중 지방권은 254명(80.9%), 2022년은 415명 중 지방권이 348명(83.9%)이었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로 반수/재수를 통한 상위권 의학계열 진학을 이유로 들고 있다. 아직 이 자료는 약학과의 6년제 학부전환이 반영되기 전의 자료이고, 현재 지방 의/치/수/한과 수도권 약대가 대등한 위치임을 볼 때, 추후 발표되는 자료에서는 지방대학의 중도탈락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 최상위 6개 대학의 중도탈락 추이

 

 

 최상위 6개 대학의 중도탈락을 살펴보자. 최상위 6개 대학은 2021년 신입생 중도탈락이 1,530명에서 2022년 1,797명으로 267명 증가하였고 중도탈락 비율 역시 7.17%에서 8.26%로 1.09%p 증가하였다. 비율로는 서강대(12.03%), 성균관대(10.30%), 한양대(9.83%) 순이였고, 인원으로는 성균관대(409명), 고려대(391명), 한양대(354명) 순이었다.

 

 

# 최상위권 편입모집 규모 증가와 연쇄효과

 


  2023학년도 의학계열 편입은 222명(의학 59명, 치의학 34명, 수의학 81명, 한의학 48명)을 모집하여 전년 178명에 비해 44명(24.7%) 증가하였고 연고대는 전년도 565명에서 2023학년도에는 735명으로 284명(30.10%) 증가하여 주요 15개 대학 편입 규모에서 21.1%를 차지하였다. 이 밖에도 인서울권 6,847명(전년대비 529명 증가), 주요 50개 대학 10,708명(전년대비 664명 증가) 등 편입학의 문호는 확대되고 있다.  

 

< 저작권자 ⓒ 김영편입 진로진학연구소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6/17(토)~6/25(일)코엑스&전국 캠퍼스
6/17(토), 6/22(목)코엑스&종합반, 단과
2024대비 하반기 합격전략 설명회 2025대비 1학년생 합격전략 설명회

오늘 하루 열지 않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