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편입

어서와!편입은 처음이지?
편입분석 리포트

 

 

 

 김영편입에서 2024학년도 편입합격자를 취합하는 가운데, 현재까지(24.03.03 기준, 중복합격 포함) 서울수도권 주요대학 5759, 의약학계열 114, 연고대 345, 경찰대 19, 미술/디자인 345명이 합격하며 누적합격생 234000명을 돌파했다.

편입은 대학에서 대학 3학년으로 진학하는 입시제도로 일반적인 재수나 반수와는 전형방식이나 준비과목, 경쟁자가 다르다. 따라서, 편입 전형을 제대로 분석할 수 있다면 재수나 반수보다 수월하게 상위권 대학진학이나 전공변경이 가능하다. 김영편입 진로진학연구소에서는 지난 의약학 계열 전형분석에 이어 2024학년도 주요 상위권 대학 전형분석을 진행했다.

상위대학 80%1~2과목으로 선발

 편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대학별로 출제되는 필기고사이다. 필기고사는 편입영어 및 편입수학, 공인영어, 전공필기, 논술 등 유형이 다양하지만, 인서울권 대학의 80%가 편입영어와 편입수학으로 선발한다.

과거에는 공인영어 전형비중이 높았으나 변별력에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주요 상위권 대학에서는 공인영어 전형에서 편입영어 및 편입수학 전형으로 변경하고 있는 추세이다. 21학년도에는 경희대와 동국대가 편입영수를 채택하였고, 22학년도에는 경희대가 공인영어 비율을 10%로 낮추었으며, 23학년도에는 서울시립대가 편입영수(편입영어, 편입수학)를 채택했다.

서울 일부 대학과 지방거점 국립대는 공인영어를, 연고대 자연계열과 중앙대/이화여대 자연계열에서는 전공필기를, 연고대 인문계열에서는 논술시험을 필기고사로 실시한다.

 

 

 

필기고사 출제 유형 매년 비슷...기출풀이가 가장 중요

필기고사로 편입영어와 편입수학을 실시하는 대학은 매년 문제유형과 각 파트별로 출제되는 비율이 비슷하다. 따라서 상반기에는 과목 전범위에서 기본기를 다지고, 하반기에는 대학별 기출풀이를 통해 실전준비를 해야 한다. 편입수학을 예를 들면, 다변수 미적분은 건국대가, 공학수학은 중앙대가 출제비율이 높기 때문에 각 대학별 출제트렌드를 알고 문제유형를 대비한다면 편입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다.

 

 

 

 

인문계열은 편입영어

 상위권 대학의 편입학 전형요소는 필기(편입영어, 편입수학), 전적대 성적(GPA), 공인영어, 서류, 면접 등 크게 5가지로 나눌 수 있다. 대부분을 단계별 전형을 실시하는데 성균관대(학사), 경희대, 한국외대, 세종대, 인하대, 아주대, 항공대는 일괄합산 전형을 실시한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필기고사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며, 인문계열은 편입영어를 실시한다. 면접, 서류 등은 필기에 비해 반영비율은 적은 편이나 최종 합격을 결정하는 요소가 되므로 하반기에는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자연계열은 편입영수 또는 편입수학

자연계열의 필기시험은 편입영수(편입영어와 편입수학) 또는 편입수학을 실시한다. 편입수학만을 실시하는 대학은 중앙대, 경희대(공인영어 포함), 이화여대, 숙명여대, 세종대가 있다.

 

 

 정시 수능과 달리, 편입은 지원횟수의 제한이 없어 중복합격이 많으며, 대학별 시험이기 때문에 합격가능성을 판단하기 어렵다. 하지만 김영편입 모의고사편입을 준비하는 수험생의 90%가 응시하고, 최근 5개년 30만 건의 모의고사 데이터로 비교하기 때문에 과목별/파트별로 자신의 위치와 유불리를 확인할 수 있다.

 대학편입에 관심이 있다면 평상시 김영편입 모의고사를 통해 자신의 강·약점을 파악하고, 편입시즌이 가까워지면 대학 기출유형 풀이로 대비한다면 편입성공에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 저작권자 ⓒ 김영편입 진로진학연구소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불확실한 수능과 N수
편입으로 반전하라!

ㆍ6/23(일)
ㆍ서울, 대전, 대구, 부산

대확편입으로 반전하라! 대학편입은 김영!

오늘 하루 열지 않기 x